2017/06/01 04:01

2017 <YOUTH> 전시회 불가사의한 창고 (자료)

(오른쪽이 YOUTH 티켓)


지난 번, '로스트 인 파리' 시사회를 다녀오면서 덤으로 얻었던 티켓으로 한남동에 있는 디뮤지엄이라는 박물관에 가보기로 마음먹었습니다. 현대의 청소년, 청년 층들을 주제로 사진작가들이 찍은 다양한 테마 사진과 컬트적인 물품들이 전시의 주요 테마라고 생각했습니다. (관람일은 5/28일이었습니다!)

실은 제가 갔던 날짜가 전시회의 마지막 날짜였습니다. 그러다보니 막상 도착했을 때 매표소에서 차례를 기다리는 사람들이 너무 많아서 전시관으로 들어가기까지 1시간 20분 넘게 땡볕에서 기다려야했습니다. 너무 오래걸리니 걱정들었는데 생각보다 빨리 사람들이 빠지면서 관람은 성공시킬 수 있었습니다.



저는 회화와 역사적 유물에 관심이 많았기에 사진 전시회는 생소했고 이를 나름 또 다른 세계를 보는 시각으로 삼는 기회라 삼고 뭔가 느낌이 오는 사진들을 간직하기로 했습니다. 마지막까지 사람들이 인산인해를 이루어서 저에게 다가오는 느낌도 사뭇 달랐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네이버 이웃커넥트

이글루스 검색기


저작물 위젯 달기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Eyzen저작물
본 CCL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