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7/30 23:12

[영화감상] 명량을 감상하고... 비밀의 정원 (소감문)


(※주의 : 결말 누설이 있을 수 있습니다...)



컬쳐데이를 맞아 롯데시네마에서 아버지와 함께 이순신 장군의 명량해전을 다룬 명량이란 영화를 감상하게 되었습니다.

일단, 상업적인 오락영화로서는 아쉬운 부분도 많았지만 제가보기엔 만족스러웠습니다. 아버지는 아주 좋아하셨고요..





(출처 : 네이버 영화)



의외로 이 영화를 맹비난 하시는 분들도 많으시더라고요. 그 이유는 당연 고증!

뭐, 그 심정은 이해합니다. 제작 초기부터 말이 많던 갑옷의 모양이나..
수군이 갑옷을 입었다는 것에 대한 논쟁..

그리고 영화에서 보여준 백병전 등이 그것이겠죠.


저도 역사적 사실이 말도 안되는 기적 중의 기적이자 통쾌한 대승이라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그것 때문에  절대 백병전이 일어나선 안 된다는 것도 알았죠. 그렇지만 일단 이건 '상업 영화'이고..

우리나라 영화입니다..ㅠㅠ
즉, 우리나라에선 어느 정도 패싸움도 있어야하고 밀려서 고통스러운 절박한 장면이 있어야 더 사람들이 공감하고 몰입할 것 아니냐는 생각이었죠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다른 나라 영화에서도 '위기 → 절정 → 결말'로 이어지는 패턴을 넣는 것을 위해 무리수를 넣은 경우도 있으니 말이죠. (대장선 위로 올라가서 싸우다 활맞고 마미루 당하는 구루지마는 둘째치고;;)

게다가 고증을 따지는 사람은 아쉽게도 소수이죠. 그것 때문에 위기상황이 영화 속에 나온 것 같습니다.
(물론 VS 일본 아니랄까봐 임진왜란, 정유재란 때 일어난 끔찍한 조선백성 학살이나 코무덤 등을 보여준 것도 비극성을 더 크게 키운 것 같고 말입니다. 물론 제일 슬펐던 건 칠천량 해전의 처참함을 짤막하게 보는 것이었지만..)


그렇지만 통쾌한 오락적 요소는... 맨 처음 함포가 발포될 때의 장면. 이건 깔 수가 없더군요.
그 어마어마한 일본 해군을 혼자서 돌격해서 맞이하는 당돌한 연출은 박수를 치고 싶었습니다.

다만, 그 직후 일어나는 백병전이 실제였다면 이제독님은 그 자리에서 돌아가실 수도 있었던 상황;;


그리고 거북선이 결국 중간에 불타 사라지고 활약못하는 것도 아쉽고..
대신 이것은 맨 마지막에 서비스신으로 나오는 것으로 마무리되지만 말입니다.


그리고 약간 감독님의 성향을 알 수 있 듯이 전작인 "최종병기 활"에서도 그런 것처럼, '조정은 까고 백성들을 부각시킨다' 라는 점이 보이더군요. 아버지의 경우, 백성들이 마지막에 이순신의 함대에 절을 하는 장면에서 눈물이 나올 뻔 했다고 하시니..

뭐, 이것은 취향의 차이겠죠.


아무튼 간에, 판타스틱한 갑옷이라 해도 포졸복 웨이터가 아닌 중무장한 갑옷을 입은 수군병사들을 보니 전 나름대로 눈이 즐거웠던 하루였습니다! 

핑백

  • :: DOMVS :: DINOSAVRIA :: : [영화감상] 베테랑을 관람하고... 2015-08-08 01:17:37 #

    ... 을 던쳐 싸우는 멋진 청년으로 기억하고 있었거든요. 그렇지만 베테랑 덕분에 정말 무섭게 볼 것 만 같습니다.(이는 장경철 때문에 최민식씨를 무서워했던 거와 같습니다. 명량 덕에 그 무서움이 싹 사라졌지만;;) 처음부터 갑자기 돌변해서 사람들을 학대한다거나 정당하게 항의하러 온 노동자 정웅인씨를 아무 이유없이 폭행해버리 ... more

덧글

  • 그레트헨 2014/07/31 00:32 # 삭제 답글

    와우, 재밌으셨겠습니다!

    저도 보고 싶네요!
  • K I T V S 2014/07/31 00:38 #

    꼭 극장에서!
  • 비로그인a 2014/07/31 00:50 # 삭제 답글

    적군 저격수는 실제 전장에선 포로로 안잡고 암암리에 "즉결처리(!)"된다는 소문이 있고, 영화 속에서는 보통 끔살당하는 "불문율(?!)"비슷한 게 있다 그러던데... 이 영화에서도 결국 그렇게 되었더라고요.
  • K I T V S 2014/07/31 00:53 #

    그것도 아주아주 통쾌하면서도 어이없고도... 묘하게...
  • 비로그인a 2014/07/31 00:56 # 삭제

    여담으로 조선군의 갑옷은 논란이긴 한데....

    제 생각에 완전히 포졸복은 거의 헛소리고, 아마 칼이나 창을 다루는 병사는 어느정도 제대로 갖춰입고, 화포나 활(후대엔 조총도) 다루는 병사는 간단한 흉갑정도 착용하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 K I T V S 2014/07/31 01:07 #

    일단 영화니 뽀대가 살아야죠...(!?)
  • 이젤론 2014/07/31 01:20 # 답글

    마지막장면은 한산: 용의 출현 티저라고 믿고 싶습니다. ㅠㅠ
  • K I T V S 2014/07/31 01:24 #

    생김새가 다른 거북선이 묘하게 더 섬뜩하고 멋있...
  • Masan_Gull 2014/07/31 01:29 # 답글

    저도 맨 마지막 장면에서 속편(한산) 광고하는것 보고 빵 터졌습죠;;

    저는 아무런 사전정보없이 봤다가 '어라, 윤정희가 왜 저기있지?' 했는데 나중에 보니 이정현이더군요;;
  • K I T V S 2014/07/31 01:38 #

    전 그 바꿔, 너로 유명한 그 이정현씨가 아닌 줄 알았습니다;;; 영화 끝나고서야 알았죠;;
  • Megane 2014/07/31 20:21 # 답글

    의외로 영화계에 조선식 밀덕들이 숨어있다는 것만으로 볼만한 영화죠.
    영화에서 역사를 기대하면 안 된다능 ㅋㅋㅋ
  • K I T V S 2014/07/31 20:31 #

    그거보단 한국은 패싸움 장면을 좋아해서리;;;
  • Megane 2014/07/31 21:11 #

    패싸움은 흥미진진하죠...... 영화 + 애니 한정....
댓글 입력 영역


네이버 이웃커넥트

이글루스 검색기


저작물 위젯 달기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Eyzen저작물
본 CCL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